‘WCC-KS’ 몽골 바차이칸, 세계 사이클 챔피언 등극

noname01

‘WCC-KS’ 몽골 바차이칸, 세계 사이클 챔피언 등극

 

noname01

UCI 주니어 트랙 챔피언십 스크래치 금메달을 차지한 바차이칸(가운데). /사진제공=WCC-KS

noname02

2015년 WCC-KS 1차 훈련 캠프에 참가한 바차이칸(왼쪽 두 번째). /사진제공=WCC-KS

한국서 사이클 교육을 받은 몽골 선수가 국제사이클연맹(UCI) 트랙 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랐다.지난해 세계사이클센터 한국지부(WCC-KS)
1차 훈련 캠프 참가자였던 바차이칸(18)이 지난 21일(현지시간) 스위스 에이글서 열린 ‘2016 UCI 주니어 트랙 사이클 월드 챔피언십’
스크래치 종목에서 금메달을 차지했다고 WCC-KS가 밝혔다. 바차이칸은 몽골 선수로는 처음으로 UCI 챔피언십에 참가해 놀라운 성적을 거뒀다. 
또 트랙 선수 경력이 짧고 벨로드롬이 없는 몽골의 열악한 환경에서의 금메달이라 사이클계 관심이 높다.바차이칸은 애초 도로사이클 선수로 지난해 
WCC-KS 훈련 캠프에 참가했고 영주 경륜훈련원 벨로드롬서 트랙 훈련을 병행했다. 체스터 힐 수석코치 등 WCC-KS 코치진이 바차이칸의 트랙 
가능성을 포착한 것. 이 벨로드롬 훈련이 바차이칸의 공식적인 첫 트랙 훈련인 셈이다. WCC-KS 코치진은 훈련 캠프가 끝난 뒤 바차이칸에 대한
보고서를 작성해 UCI와 WCC에 훈련 선수로 추천했다.그 결과, 바차이칸은 지난 4월부터 스위스 WCC에서 전문 트랙 훈련을 받았으며 이번
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.  
한편 WCC-KS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후원하는 개발도상국 스포츠 지원 프로그램(ODA) 일환으로 2013년 대한자전거연맹이 설립한
사이클 훈련센터다. 관련국 사이클 경기력 향상, 한국 사이클 위상 강화, 국가 브랜드 이미지 제고 등을 목적으로 한다.

<저작권자 © ‘재테크 경제주간지’ 머니S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
<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(parkjo@mt.co.kr)>